‘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韓, 다시 돌아올 것”..빌푸 부부 눈물의 핀란드행

미분류

핀란드인 빌푸가 두 달의 한국생활을 마치고 아내와 함께 핀란드로 돌아갔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韓, 다시 돌아올 것”..빌푸 부부 눈물의 핀란드행 | 마라톤마사지 | 한국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인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7년차 핀란드 출신 레오와 한국살이 6년차 멕시코 출신 크리스티안이 출연했다

빌푸는 두 달간의 한국살이를 마치고 출국을 하기에 앞서 아내와 식사를 하며 “두 달이면 충분할 줄 알았는데”라는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 날까지 업무가 바빴던 아내를 대신해 홀로 출국준비를 하게 된 빌푸는 집안일을 마치고 한국에서 마지막 외출에 나섰다. 지난 10월 자가격리 당시부터 한국 치킨의 매력에 푹 빠졌던 빌푸는 가장 먼저 치킨집을 찾았다. 그는 “핀란드에 가면 한국 치킨을 못 먹는다. 당분간 이런 음식을 먹지 못하니까 마지막 치킨을 먹었다”고 했다.

빌푸의 모닝 치킨 열정에 김준현은 “치킨이 미국에서 왔지만, 이제 치킨을 한식으로 봐야 한다”고 했다. 이에 알베르토는 “외국인 친구들에게 가장 소개하고 싶은 한식이 치킨이라는 설문조사를 봤다”면서 한국 치킨의 맛을 극찬했다.

빌푸는 그동안 한국에서 먹었던 치킨 브랜드들을 줄줄 외우며 “그동안 먹은 치킨 중에 제일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모습에 김준현은 “치믈리에 같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대형마트를 찾은 빌푸는 핀란드의 가족, 친구들을 위한 기념품 쇼핑에 나섰다. 빌푸는 지난 한국 여행 당시 불고기를 잘 먹었던 사미를 위해 불고기 소스를 6병이나 구매했고, 핀란드에서 잡채를 만들어 먹을 정도로 한식을 좋아하는 빌레를 위해서는 당면을 종류별로 구매했다. 특히 부모님을 위한 인삼 쇼핑으로 고군분투했다. 빌푸가 원한 것은 선물용 인삼인 홍삼. 마트 안 모든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구매할 수 있었다. 이 외에도 빌푸는 내복과 뽀통령 인형, 지압 슬리퍼, 전기장판 등 예상치 못한 물건들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장바구니를 가득 채운 빌푸는 미용실을 발견하고 반가워했다. 지난 한국 여행 당시 미용실을 경험한 이후 무한 만족감을 드러냈기 때문. 빌푸는 “핀란드로 돌아가기 전에 관리를 받아야겠다고 생각했다. 핀란드에서 이발하면 돈을 더 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특별한 변신을 시도한 빌푸는 서툰 한국어로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을 설명했고, 김우빈의 헤어 스타일링을 선택했다.

빌푸는 핸드팩부터 두피 마사지까지 다양한 미용 서비스를 받으며 K-뷰티의 매력에 빠졌다. 빌푸는 “최고의 마사지였다. 정말 좋았다. 미용실 때문에라도 한국에 자주 와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 외출 이후 빌푸는 대구에서 만났던 자신의 소울푸드 찜갈비를 만들기 시작했다. 핀란드에 찜갈비를 소개하고 싶다는 그는 대구에서 맛봤던 달고 매콤한 양념을 만들기 위해 장장 3시간을 진지하게 임했고, 비주얼이 거의 비슷한 찜갈비를 완성할 수 있었다. 아내는 “진짜 맛있다. 고기가 부드럽다”고 칭찬했다.

빌푸는 또 아내에게 장인어른과 장모님에게 쓴 손편지를 꺼내놨다. 편지는 번역기의 힘을 빌려 쓴 한글 편지로 존댓말은 부족했지만 진심이 담겨 있었다. 눈물이 터진 아내는 “핀란드에 가서 당신과 새로운 인생을 꾸리는 것도 좋지만, 가족들이 많이 그리울 거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빌푸는 이에 “나도 그리울 거다. 보고 싶으면 또 오면 된다. 우리는 돌아올 것”이라고 아내를 다독였다.

빌푸는 두 달간의 한국살이에 대해 “슬프다. 이렇게 빨리 끝나버렸다는 게. 하지만 많은 부분에 있어서 행복하다. 이게 한국에서 진짜 마지막은 아니니까. 저희는 다시 돌아올 거다”고 했다.

한국에서 마지막 밤을 처가댁에서 보낸 빌푸 부부는 출국날 아침 한국 가족들과 함께했다. 처음보다 장모님과 더 친해진 빌푸는 수저를 놓은 것은 물론 접시까지 알아서 세팅했고 아내와 장모님을 놀라게 했다. 빌푸는 “핀란드 가서도 이 정도는 아니더라도 챙겨먹으려고 한다. 아침 준비 시간도 오래 걸리고, 아침상에는 사랑이 담겨있지 않나”라며 장모님의 사랑이 담긴 아침상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부모님과 함께 공항으로 간 부부는 눈물의 포옹을 하며 한국을 떠났다.

Comments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